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20091025 올림픽공원
그랜드 민트 페스타 2009


20090909 클럽 프리버드

20090808
한음파 1집앨범 발매기념
단독공연

20090704 클럽 프리버드

20090613 클럽 스카이 하이

20090522
Indie Root Festa


20090509
클럽 타


20090322
Mint Festa vol.19


20090221
3집앨범 추억콘서트


20081226
이장혁 2집 쇼케이스

20081128
91st ClubDay


20071019
43rd SoundDay

20070928
9th Music Friday


20070908 광주

20070825 부산
20070826 대구


20070811 서울

20070421
37th SoundDay

20070224 부산
20070225 대구

20070216
35th SoundDay

20070120
서울 1st (un)plugged

2006년 10월/11월
대구 전주 광주

20060922 서울
20060929 부산

20050604 서울
20050625 인천


20050422 서울

20050311 전주
20050312 광주
20050318 대전

20050307 서울

20050218 부산
20050219 대구


20050204 서울

20041211 서울


2006년 9월 22일 사운드홀릭 / 9월 30일 인터플레이


  육선진(2019-08-26 15:44:59, Hit : 26, Vote : 17
 45년 만에 다시 불 밝힌 연평도 등대.."평화 기원"


        



<h3 class="tit_view" data-translation="">
45년 만에 다시 불 밝힌 연평도 등대.."평화 기원"</h3>


<span class="info_view">
<span class="txt_info">
강다운</span>
<span class="txt_info">
입력 2019.05.19. 11:22</span>
</span>


<span class="info_view">
<span class="txt_info">


[앵커]



인천 연평도 등대가 환하게 불을 밝혔습니다.



불이 꺼진지 45년 만인데요.



허용 시간이 제한적이긴 하지만 야간 조업이 가능해졌는데, 정부와 주민들은 무엇보다 남북 평화를 상징하는 수역이 되기를 기원했습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땅거미가 내린 연평도 바닷가.



어둠이 깔리자 하얀 빛줄기가 바다를 환하게 비춥니다.



남북한 군사대치로 불이 꺼졌던 연평도 등대가 45년 만에 다시 불을 밝혔습니다.



연평도 등대 재점등 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지역 주민 등 6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문성혁 / 해양수산부 장관> "남북관계가 더 좋아져서 평화의 수역이 되고, 남북이 공동으로 어로작업을 할 수 있는 그런 날이 빨리 올 수 있었으면…"



<strong>
연평도 등대는 1960년 3월 조기잡이 어선의 바닷길 안내를 위해 불을 밝혔지만 남북간 군사대치가 심해지면서 1974년 운영이 중단됐습니다.</strong>



<strong>
하지만 지난해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에 이어 올해 3월 서해5도 주민들의 숙원이던 어장 확대와 야간 조업시간 연장 결정을 계기로 등대 운영 재개가 추진됐습니다</strong>
.



<strong>
이번에 재가동된 등대는 빛이 37km까지 도달하는 최신형 등명기가 설치됐고, 유사시 군이 원격으로 소등할 수 있는 안전장치가 마련됐습니다. </strong>



<strong>
<연평도 주민> "등대는 바다를 밝혀주고, 어선들의 항해를 도와주는 거 아닙니까. 야간 조업도 앞으로는 멀지 않았다. 야간조업도 가능하겠다라는 기대도…"</strong>



다만 연평도 등대는 북한 접경지역인 점을 고려해 북측을 향한 등대 창에는 가림막을 설치해 북한 땅에서는 볼 수 없게 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span>



http://news.v.daum.net/v/20190519112250665


</span>


더디지만...조금이라도 평화의 길로 간다







러시아의 마술사
감히 탈모인들을 건드린 영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