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가 입 인 사
 

자 유 게 시 판
 

3.5집 구입 (클릭!)


























s t a n d - a l o n e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 B S


  폴라(2020-09-01 23:59:28, Hit : 208, Vote : 51
 진원이형! 저 오늘 면접 보고 왔어요

형님 안녕하세요 ㅋㅋㅋㅋ 9년 전 중학생 때부터 형 음악 들었던 소년? 입니다.
시간 진짜 빨리 가네요.. 저 6년 전 수능 날 축배 들으면서 시험장 갔어요. 올해 여름 필기시험 보러 갈 땐 행운아 들으면서 시험장 갔었지요. 덕분에 힘내서 시험 잘 보고 면접까지 올 수 있었던 거 같아요.

오늘이 9월 1일이에요. 원래 제 꿈은 소방관이었는데 3년 전 9월 1일에 병 때문에 소방관의 꿈을 포기한 날이에요. 입원하면서 다른 꿈을 찾아서 열심히 공부했는데 아직도 소방에 대한 미련이 남더라고요. 내가 건강했더라면... 그런 생각도 가끔 들기는 해요. 꿈만 꾸면서 살 수도 있는 건데. 꿈이 없이 살 수도 있는 건데. 나를 지워가면서.

그래도 저는 행운아인가봐요. 병 때문에 삶을 포기하려고 한 적도 많았는데 그렇게 힘든 인생 어찌저찌 대충 이겨내고 드디어 백수탈출까지 9할 정도 온 저는 이제 취업 마지막 타석에 서 있는 거니까요. 저도 면접에서 역전만루홈런 치고 취업할 수 있는 건가요.

형, 오늘 엘지가 이겼어요. 엘지 요즘 야구 잘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9월에 엘지가 3위네요. 진짜 가을만 되면 괴로운 인생이였는데 그래도 엘지가 요즘 사람다운 야구를 하는 거 같네요. 박용택 옹께서 오늘 시즌 1호 홈런 치시고. 엘지가 우승을 한다는 건 이룰 수 없는 이루어질리 없는 일인거 같긴 하지만 그래도 죽기 전에는 우승 하는 거 봤으면 좋겠네요.


진짜 음악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힘이 되어주는 거 같아요. 면접장 가는 길에도 행운아랑 나의노래 들으면서 갔어요. 힘들 때도 절룩거리네 같은 슬픈 노래도 많이 들었는데 요즘엔 밝은 노래 많으 들을 수 있어서 행복한 거 같아요. 나중에 좋은 소식 있으면 다시 알려드릴게요! 안녕~




Warn (2020-09-05 21:26:33)  
고생 많으셨어요!
분명 좋은 결과가 있으실 거라 믿어요
치킨런 (2020-09-06 03:53:10)  
전 수능공부할때 힘들때마다 행운아 들었어요. 뭔가 힘이 쏟아나는 그런 기운이 있는 노래같아요.


공지   저작권 문의 연락처입니다  관리자  2015/03/07 5858 741
공지   감사드립니다 [16]  이진민  2011/01/28 12198 1072
공지   책 선주문하셨던 분들 꼭 확인하세요 [2]  관리자  2011/01/14 8512 1206
공지   팬서비스 : 그시절, 꽃미남 [26]  관리자  2011/01/04 10980 1037
공지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이진원님께서 다른 세상으로 떠나셨음을 공식적으로 전합니다 [72]  관리자  2010/11/06 19511 1006
공지   게시판 글 쓰기 전 확인해주세요 [7]  달빛요정  2009/05/31 12946 1210
공지   포인트별 레벨지정 [174]  관리자  2004/05/09 17287 1590
9111   진원이형 보고 싶다.  복돌이 2020/11/23 22 0
9110   오래간만에 방문..  잉여새 2020/11/12 60 6
9109   어쩌다 들어왔는데... 11월 8일이었다.  안국남 2020/11/09 73 4
9108   이렇게 10년 [1]  홍양 2020/11/08 79 7
9107   언제나 잘 지내고 계시길... [1]  홍국희 2020/11/06 88 6
9106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10주기 [2]  roomforpolarashes 2020/11/06 123 7
9105   잘 지내지? [1]  최석재 2020/11/05 82 20
9104   10주기 모임 연기 공지  thom 2020/11/03 149 30
9103   형님 이제 20년에 형님을 뵙네요 [1]  연어스끼다시 2020/10/31 118 31
9102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더니..  거니 2020/10/22 118 31
9101   문득 보고싶은 날  비늴봉쥐 2020/10/14 95 32
9100   진원이형 저 너무 힘들어요  스끼다시 2020/10/09 147 42
9099   잘 계시죠?  2222 2020/09/26 153 53
  진원이형! 저 오늘 면접 보고 왔어요 [2]  폴라 2020/09/01 208 51
9097   2020년...10년 [3]  thom 2020/07/25 567 82
9096   얼마나 시간이 지났는지, 회원가입을 새로 했네요. [4]  김찬우 2020/07/23 285 76
9095   달빛요정님 꿈에서라도 뵈서 반가웠습니다.  김성민 2020/07/20 218 72
9094   이 어수선한 시국, 11월 전에는 잠잠해질까요? [2]  Warn 2020/07/19 250 64

1 [2][3][4][5][6][7][8][9][10]..[36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