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가 입 인 사
 

자 유 게 시 판
 

3.5집 구입 (클릭!)


























s t a n d - a l o n e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 B S


  홀로서기(2021-06-05 01:11:25, Hit : 341, Vote : 78
 형 오랜만

내가 쓴 글을 다시 읽어보러 왔다가 쓰고 가
화려하고 잔인했던 2017년. 술을 퍼마시고 휘갈긴 그 글.

축배를 들며 시작한 의대생활은 즐겁진 않았어. 한없이 내가 작아지는 곳
10대, 20대 때에는 수없이 나를 의심하고 비난하면서도 어떻게든 일어서려 했는데
여긴 포기하고 받아들이게 되더라고. 내 능력은 별게 아니라는 것을.
노력하면 잘 할 수 있다는 자기신뢰가 무너지니까 공부고 뭐고 아무것도 잡을 수 없었어
해도 안되는 게 있다는 자명한 사실을 내가 잘한다고 여기던 분야에서 겪는다는건
참... 잔인한 경험이더라

송충이는 솔잎을 먹고 살아야한다는 말
내 인생의 영토는 여기까지인가. 나도 그저그런 늙은이 꼰대가 되어가는건가.
겨우 내년에 마흔인데, 아직 젊은데. 벌써 이래서는 안되는데.
그래도 의사인게 어디야 감사해야지. 그냥 열심히 의사로서 살아야지.
아니면 그냥 찌그러져 있어야지 하려해도
난 내가 여기에 있다고 세상에 외치고 싶어
허나 그러기엔 내 능력이 부족한 것 같아

주제보다 더 큰 꿈을 먹으려했던자의 말로인가.
허기가 채워지지가 않아. 정신의 허기를 먹는걸로 채우려 하니 채워질리가 없나봐
결국 입이 찢어져버린건지, 마음이 찢겨져버린건지 허망하고 허탈해.
인생을 알차게 살았다라는 충만감이 없어서 자꾸 쪼그라만들고있네

역시 난 술을 마시고 써야 글을 잘 쓰는것 같아
글을 쓰면서 탈고하는 스타일인데 오늘은 글이 맘에 안드네.
예전에 작가가 되고 싶었을 때는 매일 술에 취해 글을 썼었어.
예술가들이 왜 약을 하는지도 이해하게 됐지
또 형이 왜 그리 술을 먹었는지도

어제 치킨을 시켜 먹었어. 형은 지코바 좋아하나?
2만원짜리 치킨을 시켜먹다니 나도 많이 출세했어
형이 월 100만원만 벌 수 있으면 음악 계속한다고 했을때
제발 좀 팔려라 라고 간절히 원했던 기억이 생각나

오늘 노래는 치킨런이야. 한번만 듣고 끄려구
배달해준 배달기사를, 형을 그리고 줄어들어버린 내 영토를 생각하며.

또 올게
용기를 내서
충만한 마음으로





공지   저작권 문의 연락처입니다  관리자  2015/03/07 6968 953
공지   감사드립니다 [16]  이진민  2011/01/28 13212 1268
공지   책 선주문하셨던 분들 꼭 확인하세요 [2]  관리자  2011/01/14 9343 1459
공지   팬서비스 : 그시절, 꽃미남 [26]  관리자  2011/01/04 11817 1244
공지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이진원님께서 다른 세상으로 떠나셨음을 공식적으로 전합니다 [73]  관리자  2010/11/06 20560 1199
공지   게시판 글 쓰기 전 확인해주세요 [7]  달빛요정  2009/05/31 13766 1420
공지   포인트별 레벨지정 [174]  관리자  2004/05/09 18094 1800
9081   생극추모공원 다녀왔습니다.  김성민 2022/08/07 14 0
9080   몇년이 지나도 형님의 노래에 힘을 얻네요  연어스끼다시 2022/07/15 18 0
9079   올해는 다함께 대면으로 요정님의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될까요  김성민 2022/06/10 49 2
9078   형이랑 스타크래프트 하고 싶어요.  전형준 2022/05/27 53 1
9077   음원을 냈어요 [1]  밥상 2022/04/08 181 8
9076   책을 냈어요.  융기운동 2022/03/27 112 8
9075   가끔 방송에서 요정님의 음악이 들립니다.  디노 2022/02/15 126 2
9074   음악의 힘은 대단한것 같아요.  반달곰 2022/01/26 123 5
9073   감사합니다.  이심온 2021/12/30 128 4
9072   기일이 지났지만 다시 왔습니다.  zune 2021/11/10 200 21
9071   벌써 11년...  홍국희 2021/11/09 171 29
9070   11주기.  thom 2021/11/06 234 31
9069   오늘따라 너무 그립습니다.  박성은 2021/10/30 170 26
9068   형... 형은 지금까지도 내게있어서 영웅이야  이재선 2021/10/30 208 34
9067   나쁜 코로나19 [1]  김성민 2021/08/19 348 51
9066   여전히 그립네요.  geno 2021/08/05 254 53
9065   고등학생이후에 오랜만에 방문합니다  요한갓 2021/08/01 286 57
9064   전염병도 날씨도 포악합니다 참 [1]  Warn 2021/07/31 303 58

1 [2][3][4][5][6][7][8][9][10]..[3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