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가 입 인 사
 

자 유 게 시 판
 

3.5집 구입 (클릭!)


























s t a n d - a l o n e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 B S


  -_-(2011-07-03 03:07:47, Hit : 3810, Vote : 734
 정말 커서 뭐하죠??

요즘 크나큰 고민과 걱정이 생겻습니다


예전에는 그냥 하나의 직업만 낫두고 그것이 되기위해서만 열심히 공부하고 결혼도하고 애도까고 열심히 키우고 늙으면 될줄알앗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생각이 좀 바뀌엇습니다. 만약에 제가 위에서 말한것 처럼 되기만하면 도데체 제가 사는 삶의 의미가 뭘까요?


제가 이 사회에 왜 태어낫을까요? 자식을 낳을려고? 그냥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이 사회를 유지시키기 위해서?


생각만 해도 정말 지루하고 별볼일 없어 보입니다 마치 뻔히 보이는 요즘 잘되는 드라마들 같아요. 정말 답이 뻔히 보이는


왜있자나요 돈많은 남자랑 돈없는 여자가 우연히 만나서 결국엔 쿵짝쿵짝 잘되는... 물론 악역 남자여자 1명씩도 잇고...


지금 어른이신분들에게는 좀 안좋게 보일수도 잇지만 그래도 저는 너무 걱정됩니다.


저도 결국엔 수많은 사람들의 한사람이 될지... 아니면 많은사람들이 저를 필요로 하고 저를 통해 많은걸 얻을수 있게하는 사람이 될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ps.그냥 제 넋두리엿습니다

    딱히 조언이나 답을 얻기위해서 글을 쓴건아니만 저에게 약간이나마 도움이 될만한것이라고 생각되신다면  알려주세요.

    시험기간이라그런지 잡생각이 점점 많아지네요 ㅋㅋㅋ



크러스티 (2011-07-03 05:16:21)  
어차피 꿈에 대한 걱정은 평생 하니까요...계속 고민하시는게 당연한겁니다.
그냥 저같은 경우는 요즘 계속 떠오르는 말이 웹툰 무한동력의
"넌 죽기전에 못 이룬 꿈이 생각날거 같냐 못먹은 밥이 생각날거 같냐?"
네요.
착한 요정 아이 (2011-07-05 21:26:13)  
저희 엄마가 그러시는데 미리 걱정하는건 쓸데없는 일이래요.
세일러문 (2011-07-07 05:39:08)  
시험기간엔 항상 그런 법이죠
-_- (2011-07-09 02:10:19)  
다른분들 댓글정말 고맙습니다^^ 하지만 착한요정아이님이 말씀하신 아이님 어머니께서 미리 걱정하는건 쓸데없다고 하신말씀에는 전혀 공감자체가 되지않는군요
제가 딱히 아이님 어머님을 비하하거나 그런건 전혀 아닙니다만.
개인적으로 그런 사고방식은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미래에 득될것도 없어 보이는군요
-_- (2011-07-09 02:11:36)  
그리고 이런질문 하면 결국에는 답들 거의 비슷합니다
역시 이 질문은 너무 어렵군요
착한 요정 아이 (2011-07-10 13:00:50)  
저희 엄마는 그런 말씀을 하시지만 저는 항상 미리 걱정하는 편입니다.ㅎㅎ
유승우씨 (2011-07-10 13:46:02)  
님 근데 닉네임이 좀 무서워요 ㅋㅋㅋ

아.. 이런 팍팍한 한국 사회에 보내는 메세지가 담긴 건가..
검은날개 (2011-07-12 14:15:22)  
흠....어려운 질문이고 우리 모두가 그 차이는 있겠지만 고민하고 늘 생각하는 문제네요. 제가 뭐...남에게 이래라 저래라할 위치도 능력도 없지만 그냥 제 생각을 적자면 한번 님 스스로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난 무엇을 잘하나. 난 무엇을 좋아하나 부터 난 어떤 음식을 좋아하나 같은 사소한것까지 말이지요..
그런다음 자기 자신에 대해 파악하고 성찰하고 생각한것을 쭉 읽어보세요. 그러면...무언가 자기 스스로 어떤 방향으로 앞을 나아가야 할지 알게되지 않을까요?
그리고 여기서 주의할점은 너무 남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았으면 하네요.
-_- (2011-07-17 15:26:16)  
다들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근데 유승우님 제 닉네임이 진짜 무서우신가요?...
Love달빛요정역전만루 (2011-07-27 00:17:00)  
저는 요정님을 보고 처음으로 재대로댄 락을 알게된 재가생각하기에는 약간특이한 케이스인데요;;ㅋㅋ 전 요정님 한번 제가 재대로된 음악인이 되고나서 뵙는게 제 소망중하나엿는데;;;휴;; 진짜 네이버 일위 뜬거 딱보고 좋다 그날 기분잡쳣습니다...ㅋ그래도 아직 저 포기안햇구요 음악 할껍니다!


8854   27일 공연때 달빛요정팬분들 만나서 인사라도 드리고싶습니다.^^ [5]  용아 2011/01/14 3845 810
8853   요정님 홈런 치셨군요 [1]  #757여우야! 2004/02/22 3845 769
8852   100일 [13]  이진민 2011/02/13 3843 609
8851   음반발송 및 주문에 관해 안내드립니다 [2]  관리자 2010/11/12 3839 608
8850   흑, 가방분실 [4]  달빛요정 2003/11/24 3838 755
8849   근데 달빛요정카피밴드는 누구인가요? [2]  유승우씨 2011/01/26 3833 766
8848   [질문] 절룩거리네 말이예요~ [2]  김창전 2003/04/11 3829 738
8847   4월 4일은 [7]  花娘子♥ 2008/03/30 3826 799
8846   1000번 cd도착했습니다. [3]  이지현 2003/05/10 3826 641
8845   너클볼 컴플렉스 [3]  나에게 이세상은 가족 2011/12/24 3820 750
8844   달빛밴드 공연은 몇시쯤 끝나려나요? [2]  달빛창가 2011/01/24 3811 733
  정말 커서 뭐하죠?? [10]  -_- 2011/07/03 3810 734
8842   펜타포트 락페에 다녀왔어요. [2]  찜닭런 2011/08/10 3809 781
8841   주문했습니다.  임해종 2003/02/12 3809 691
8840   평안한 11월 되시길 바랍니다 [7]  이진민 2011/11/07 3805 649
8839   나를 연애하게 하라. [4]  액정나간핸드폰 2012/05/29 3802 745
8838   늦었지만 4월 5일은. [2]  花娘子♥ 2008/04/08 3802 780
8837   후기속의 후기  별빛마왕 2011/01/30 3800 640
8836   오즈 [23]  달빛요정 2006/05/11 3794 515
8835   행복해보여. [3]  김준혁 2012/11/05 3793 663
8834   나는 행운아. [1]  술취한호랑이 2011/01/28 3792 828
8833   히잉~ 드뎌 앨범을 샀습니다... [4]  영길이 2004/05/09 3790 944
8832   여기는 상상마당 ㅋㅋ [1]  김용범 2011/01/27 3787 860
8831   361타고 집에간다 기타 코드좀 [3]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2007/12/09 3767 590
8830   10일 공연 포스터 붙여주실 분 찾습니다. [4]  miseryrunsfast 2010/11/05 3762 527

[1][2][3][4][5][6][7][8][9] 10 ..[3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