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가 입 인 사
 

자 유 게 시 판
 

3.5집 구입 (클릭!)


























s t a n d - a l o n e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 B S


  최석재(2012-04-17 23:06:13, Hit : 3969, Vote : 614
 내일 달빛요정의 노래를 사련다(한겨레)

내일 달빛요정의 노래 사련다

[한겨레]서정민의 음악다방

1. 욕먹을 각오를 하고 쓴 지난번 '음악다방'(<한겨레> 4월4일치 24면)에 대한 반응이 꽤나 뜨거웠다. 소비자가 돈을 더 내더라도 디지털 음원 덤핑 정액제는 없어져야 한다는 '반소비자적' 주장은 트위터에서 수백 차례 리트위트(전파)됐다. 다행히도 욕 대신 지지와 격려를 보내준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음악 관계자들은 "다들 알면서도 꺼내지 못했던 말을 속 시원히 해줘서 고맙다"는 말을 전해왔다. 일반시민들은 "창작자에게 정당한 수익만 돌아간다면 얼마든지 지갑을 더 열 용의가 있다"고 했다.

2. 16일 아침 직장인 최석재씨로부터 '달빛요정 마흔번째 생일, 작은 이벤트'라는 제목의 전자우편을 하나 받았다. 2010년 11월 반지하 자취방에서 뇌경색으로 쓰러져 숨진 인디 음악인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이진원이 살아 있었다면, 맞이했을 그의 40대 첫 생일(4월19일)을 축하하는 이벤트를 열자는 제안이었다.

"스스로 인생의 루저라고 말했던 달빛요정. 과연 저처럼 결혼해서 차도 사고, 집도 사며 노후를 준비하는 삶이 승자의 삶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보면 루저라고 자조하며 살았던 진원이가 인생의 승자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우리가 해보지 못했던 삶을, 자기가 하고 싶던 음악을 하며, 용기있게 살았으니까요."

한때 음악을 하다가 생업을 위해 그만뒀다는 최씨는 달빛요정을 실제 만난 적은 없어도 동갑내기 친구로 여긴다고 했다. 달빛요정의 노래에 담긴 아픔에 공감하며 고인의 납골묘를 찾기도 했다고 한다. 최씨는 달빛요정의 생일을 축하하는 뜻에서 '절룩거리네', '축배', '나를 연애하게 하라' 세 곡을 19일 오전 11시~오후 1시 멜론·올레뮤직·아이튠스에서 구매하자고 제안하는 글을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다고 했다.

"달빛요정이 원하던 돈도 벌게 해주고, 물론 그가 쓰진 못하겠지만 저세상에서도 좋아할 겁니다. 사람들이 가끔 달빛요정을 기억해주고 진심어린 그의 노래를 흥얼거렸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실시간 차트에 달빛요정의 이름이 올라갔으면 하네요!"

3. 16일 오후 '음악산업 상생을 위한 음악 전송사용료 기준 공청회'에 갔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한국음원제작자협회가 음원 가격체계를 현행 정액제 중심에서 소비자가 듣는 만큼 돈을 내는 종량제 중심으로 바꾸고 권리자·창작자에게 돌아오는 몫을 현실화하자는 요구안에 대해 이해 당사자들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

베이스 연주자인 김정렬 한국연주자협회 사무국장은 "지금 연주자들은 약 파는 데서 재주부리는 곰 같은 기분이 든다"며 "연주자들에겐 최소한의 복지 제도도 없다. 사업자들의 영리도 좋지만 좀 양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면 시장점유율 1위 음원 사이트 멜론을 운영하는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이용장 부사장은 "가격을 올리는 데 있어 소비자를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부족해 보인다"며 "대의적·감상적 측면에서 결정할 것이 아니라 시장과 고객에 대한 고려가 우선돼야 한다"고 현행체계 유지에 무게를 뒀다.

4. '윤리적 소비'가 화두로 떠오른 지 몇년 됐다. 창작자·사업자·소비자가 상생해야 좋은 음악을 계속 향유할 수 있음을 모르는 이가 얼마나 될까? 음원 시장에서도 윤리적 소비가 가능하다는 걸 증명하려면 역시 소비자가 행동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나는 음원 시장 문제를 제대로 고민하게 만든 달빛요정의 음악을 19일 사는 것으로 내 의지를 표현하련다.

서정민 대중문화팀 기자westmin@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http://media.daum.net/culture/art/view.html?cateid=1021&newsid=20120417211016935&p=hani





8923   1000번 cd도착했습니다. [3]  이지현 2003/05/10 3969 672
8922   4월 4일은 [7]  花娘子♥ 2008/03/30 3968 832
8921   너클볼 컴플렉스 [3]  나에게 이세상은 가족 2011/12/24 3964 775
8920   [질문] 절룩거리네 말이예요~ [2]  김창전 2003/04/11 3964 762
8919   오늘 이네요..!  조장현 2011/01/27 3962 876
8918   어제 공연 중 달빛요정 곡을 커버해서 연주한 밴드? [13]  정호중 2011/01/28 3962 789
8917   ♤♡♧◇게시판 기네스 기록들◆♣♥♠ [7]  햇빛요정 2004/02/28 3953 328
8916   100일 [13]  이진민 2011/02/13 3950 631
8915   알려주세요~~~ [2]  요정은 영원히 2011/01/27 3945 913
8914   정말 커서 뭐하죠?? [10]  -_- 2011/07/03 3940 754
8913   의식있는 음악.. [2]  정승팔 2004/12/13 3933 238
8912   음반발송 및 주문에 관해 안내드립니다 [2]  관리자 2010/11/12 3929 621
8911   평안한 11월 되시길 바랍니다 [7]  이진민 2011/11/07 3928 667
8910   근데 달빛요정카피밴드는 누구인가요? [2]  유승우씨 2011/01/26 3928 780
8909   행복해보여. [3]  김준혁 2012/11/05 3924 685
8908   나를 연애하게 하라. [4]  액정나간핸드폰 2012/05/29 3921 767
8907   히잉~ 드뎌 앨범을 샀습니다... [4]  영길이 2004/05/09 3920 968
8906   후기속의 후기  별빛마왕 2011/01/30 3919 659
8905   펜타포트 락페에 다녀왔어요. [2]  찜닭런 2011/08/10 3916 801
8904   늦었지만 4월 5일은. [2]  花娘子♥ 2008/04/08 3908 807
8903   오늘 처음듣고 바로 구입신청 합니다. [1]  홍선희 2003/04/12 3905 687
8902   하아... 달빛요정형님... [1]  다스몰 2011/11/26 3898 757
8901   나는 행운아. [1]  술취한호랑이 2011/01/28 3896 847
8900   달빛밴드 공연은 몇시쯤 끝나려나요? [2]  달빛창가 2011/01/24 3895 753
8899   저도 확인해 주세요 [2]  김지수 2003/02/18 3888 701

[1][2][3][4][5][6][7][8][9] 10 ..[36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