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가 입 인 사
 

자 유 게 시 판
 

3.5집 구입 (클릭!)


























s t a n d - a l o n e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 B S


  홀로서기(2017-12-13 15:00:07, Hit : 3938, Vote : 777
 형 오랜만

이젠 가끔씩만 듣는 노래가 되었네
03년에 대학교를 처음 가고 형 노래를 처음 듣고
06년에 여길 가입하고, 그리고 10년에 난 대학교를 다시 가고 형도 가고.
20대 서슬퍼런 감수성으로 듣던 노래가 이젠 추억을 되짚는 노래가 되었네.
본 적도, 만난 적도 없는 누군가가 가버린 소식에 술마시다 울어버렸던 기억도 이제는 희미해.

06년에 홀로서기라는 닉으로 가입했는데 벌써 11년 전이네.
문득 시간은 흘러 이제서야 홀로 서봐.
하지만 내가 딛고선 땅은 수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 시체로 쌓아올려진 땅.
내 부모와, 조부모. 증조부모들. 면면히 이어져내려온 내 집의 모든 무형자산들.
내 친구들과 형 동생들. 내가 사랑했던 사람. 나를 사랑해준 사람.
내가 보았던 모든 영화. 내가 읽었던 모든 책들.
그리고 내가 듣고 사랑했던 모든 음악들.

십수년간 우울증에 시달리던 청년은 이제서야 생활인이 될 준비를 갖췄어.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이해받지 못했던, 그래서인지 이제서야 겨우 바로 설 수 있게 된 늦깍이 어른.
이제는 레일 위를 달리는 기차에 올라탄, 그래서인지 조금은 겁을 먹어버린 삼십대중반.
9회말 역전홈런이라고 할 수 있을까 아니면 아직 9회말은 아닌걸까.
아니 홈런이긴 한걸까.

이제 세번째 대학교.
남의 차를 쓸고 닦고, 노지에서 가지치기를 하고, 우레탄 시다로 따라가서 허드렛일을 하던,
깻잎 따고 딸기 따고 밭에서 돌을 골라내며 되는 대로 살던 알콜의존증 청년이
세상에 대한 증오를, 부모와 자신과 인간에 대한 증오를 풀어내고 어느덧 의대생이 되었네.
안타깝게 내가 치킨배달을 해본적이 없구나. 그러면 치킨런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었을텐데.


2017년 12월 13일.
어두움이 두려워 듣지 않게 된 노래를 오늘 이렇게 다시 한번 들어본다.
수백번 들었던 노래를 오늘 다시 한번 듣고, 이렇게 글을 적어보네.
형의 노래와 나는, 이제 어디서 어떻게 언제쯤 얼마나 다른 모습으로 만날까.
여튼 형이 있어서 자살하지 않고 살 수 있었어. 고마워.
형도 나도, 우리 모두 행운아야.



별빛마왕 (2018-01-23 18:18:57)  
토닥토닥...
비누맨 (2018-02-20 10:09:46)  
..


8999   오랜만에 [1]  ssong 2018/05/26 1660 443
8998   또 한분의 셀럽이 가셨네요. [1]  별빛마왕 2018/05/14 2364 455
8997   너무너무 끔찍하게 오랜만이네요 [4]  달빛소녀팬♡ 2018/03/28 2182 523
8996   축배  똥빛청년 2018/03/23 1712 486
8995   님들의 첫 달빛요정님 곡은 뭐였어요? [7]  John 2018/03/19 2128 501
8994   달빛요정의 음악을 좋아하는 중학생인데, 혹시 달빛요정님의 노래를 원곡으로 하여 응원가를 만들어 공모전에 출품해도 되겠습니까? [1]  무적의그이름 2018/03/02 2303 466
8993   형~ [1]  rockb 2018/02/26 2083 604
8992   삼미슈퍼스타즈 [1]  별빛마왕 2018/01/23 2126 482
  형 오랜만 [2]  홀로서기 2017/12/13 3938 777
8990   7주기 공연 안내 드립니다!  thom 2017/12/02 3019 530
8989   브로콜리너마저의 절룩거리네 [2]  밥상 2017/11/12 2506 458
8988   형 보고싶어요  너클볼 2017/11/09 2302 541
8987   .  돌고래 2017/11/05 2220 551
8986   7주기 기일 번개 모임 및 공연안내 [3]  thom 2017/11/03 2632 549
8985   얼마전에 서태지 콘서트를 다녀왔습니다. [1]  기린아 2017/10/08 2321 531
8984   안부전합니다. 잘들 계시는지... [5]  별빛마왕 2017/08/16 2462 494
8983   달사마 [1]  비늴봉쥐 2017/08/16 2046 495
8982   비오는 장마철에도 역시 [1]  자락 2017/07/10 1833 484
8981   갑자기 생각나서.... [1]  디노 2017/06/30 2367 569
8980   복구됐네요  달빛창가 2017/06/27 2120 532
8979   잘 들 지내시죠? [3]  찜닭런 2017/06/07 2325 526
8978   절룩거리네 [1]  stay.yy 2017/06/01 2544 542
8977   오랜만에 왔습니다 [1]  임지훈 2017/04/05 1863 550
8976   형이 보고 싶습니다  너클볼 2017/04/01 2206 583
8975   회원가입과 관련하여  이진민 2017/03/18 2342 603

[1][2][3] 4 [5][6][7][8][9][10]..[36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