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빛 요 정 역 전 만 루 홈 런 !!!


가 입 인 사
 

자 유 게 시 판
 

3.5집 구입 (클릭!)


























s t a n d - a l o n e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 B S


  별빛마왕(2014-10-28 09:07:14, Hit : 1661, Vote : 265
 http://blog.daum.net/metalfever
 기억의 조각

예전에 전투경찰 처럼 육군훈련소에서 일부 병력이 차출되는 형태의 군복무가 있었습니다.
국방부 병력을 잠시동안 내무부(현재 안전행정부?)에서 쓰는 거지요.

저도 비슷한 형태의 군복무를 했는데, 전두환 정권때 만든 "경비교도대" 라고 교도소에서 근무를 했었습니다. 의경이 경찰의 업무를 보조하듯이, 경비교도대는 교도관의 업무를 지원해주는 개념이지요.
아무튼 저는 그곳을 2002년에 군산교도소에서 군생활을 마쳤습니다.

그리고 작년 이맘때 즈음 군산에 출장을 갈일이 있었는데, 예상보다 업무가 일찍 끝나 시간이 많이 남았습니다. 옛날 생각도 나서 군산교도소에 들러봤습니다. 모든 지형지물들이 14년전 그대로이더군요.

위병소는 어느 교도소직원 분이 혼자 지키고 있었습니다. 인사를 하고 예전에 여기에서 군복무 했었던(복역 아닙니다 ㅋㅋ)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병력을 점차 줄이고 줄여 2008년부터는 경비교도대는 완전히 폐지되고 수도권 일부 구치소에 2000여명 정도만 남은 상태라고 하더군요.

작년의 일이니까 절반은 전역을 했을 터이니 이제 천명 남았겠군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무슨 이유에서인지 몰라도 자꾸 눈이 촉촉해졌습니다. 군대에 있던 시절이 그리워서도 아니고, 그때의 기억이 아름다워서도 아닙니다.

그냥, 나의 기억의 일부분, 현재 나를 이루고 있는 과거의 총합의 일부가 강제로 뚝 떼어져 나가 삭제되버린 느낌, 혹은 상실감...여하튼 집으로 돌아오는 길 내내 가슴 한구석이 허전하고 자꾸 눈물이 났습니다.

그리고 또 어제, 잠시 잊고 살았던 그 상실감을 다시 상기시켜준 뉴스를 접했습니다.
이번에는 상실감뿐만이 아닌 또한가지 감정이 겹쳐졌습니다.

이번에는 내 차례가 아니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가 없을 것 같았어요. Valar Moghulis

비슷한 시기에 좋은 분들이 많이들 떠나셨어요. 달빛요정, 마왕...
그리고 생면부지... 화면속이나 책에서만 뵈었던 잭 브루스 옹...(이 분과 함께 청춘을 보냈던 해외의 팬들의 심정은 짐작이 갑니다)

살아남은 자들의 삶은 계속되어야 겠지요. 여하튼 생각이 정리되는 대로 내가 필요한 시간에, 나의 방식으로 기꺼이, 충분히 슬퍼해야겠어요.

유가족분들은 고인과 함께 했던 추억은 고이 간직하시고 아픔은 빨리 극복하시길 빕니다.
마왕, 진원이형 만나면 안부좀 전해주세요, 먼길 조심히 잘 가세요. 고마워요



검은날개 (2014-10-31 17:55:02)  
정말 10월은 잔인한 달이네요...저에게나...여러모로...


8960   LP 도착  포레스트 2014/11/24 1760 326
8959   저도 엘피 받았습니다~  밥상 2014/11/23 1412 267
8958   lp 받았습니다! [2]  진행형 2014/11/22 1576 297
8957   LP가 도착했습니다. [3]  똥빛청년 2014/11/22 1787 314
8956   달사마... 잘 있어요?  비늴봉쥐 2014/11/17 1765 311
8955   달빛요정 사랑합니다  나경남 2014/11/07 1457 269
8954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영원한 이방인 2014/11/06 1512 288
8953   오랜만이예요.  홍양 2014/11/06 1870 339
8952   안녕 요정!  W.pig 2014/11/06 1630 305
8951   형님  34 2014/11/06 1999 363
8950   형 저 왔어요.  당근매니아 2014/11/06 2079 548
8949   모임 최종 공지 11월8일 토요일 6시 [1]  thom 2014/11/02 1927 302
8948   마왕이 가셨네요. [1]  허걱 2014/10/28 2001 339
  기억의 조각 [1]  별빛마왕 2014/10/28 1661 265
8946   제가 음악을 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끼친 두 분이 모두 저 세상으로 가셨네요. [2]  밥상 2014/10/28 1863 503
8945   마왕  날라리병아리 2014/10/27 1499 269
8944   오랜만에 들렸는데 앨범이.  battlekid 2014/10/27 1604 282
8943   1집 LP  나에게 이세상은 가족 2014/10/27 1806 316
8942   안녕하세요 [1]  차라의숲 2014/10/26 1488 268
8941   올해도 모임 진행할 예정입니다. [8]  thom 2014/10/20 2077 304
8940   2005년 2월 4일. 달빛요정홈페이지에 첫 글을 작성하다.  geno 2014/10/01 2019 341
8939   나를 연애하게 하라 BOOKING RMX [3]  권빛요정 2014/09/28 1633 311
8938   그대 내 모든것 노래로 프로포즈를 하고싶습니다. [1]  Faller 2014/09/20 2375 370
8937   다시 듣기  스끼다시 2014/09/16 1612 264
8936   창작뮤지컬 시범공연 - 달빛요정과 소녀 [1]  관리자 2014/08/28 2054 309

[1][2][3][4][5] 6 [7][8][9][10]..[3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